블로그 이미지
ERP, IT 기술, 애플, 사진, 영화, 음악을 다룹니다. 많은 분과 같이 생각해 보는 블로그입니다. mail : erp.for.you@gmail.com Twitter : @erp4u ERP에 관한 자료나 조언이 필요하시면 궁금한 점을 상세히 신상과 연락처와 함께 비밀댓글로 남겨주시면 같이 생각할 수 있는 시간을 가져 볼 수도 있습니다. steve vai

맞춤검색
Statistics Graph

서울숲의 꼴불견들

Photo | 2012.04.17 00:20 | Posted by erp4u steve vai


       

"카메라를 가지고 찍지 말아야 할 것"을 논하기 이전에 이런 장면들은 연출이 되지 않았으면 한다.

보장이 되어야 할 사생활이 있고 보장받지 못할 사생활이 있다.

자신들의 애정을 꼭 저렇게 확인을 하지 않아도 차라리 서울숲에서 공개 구혼을 하거나 공개 결혼식을 올리면 많은 사람들이 축복해 줄 것 같은데 ... (아마, 분위기는 정말 다를 것이다.)

남의 시선을 의식하지 않는다고 해도 ...... 정말 많은 사람들의 시선은 물론이고 얼굴을 가리기 위해서 잘라놓은 사진 위로는 민망한 저 두 사람들보다 나이 많으시 분들과 많은 어린 아이들이 있고 지나가는 사람들 중 시선을 외면하는 사람들과 정말 많은 수의 사람들의 손에는  카메라가 들려져 있다. 물론, 본인의 손에도 들려져 있었다.

벗꽃을 찍는 동안 한참동안 대놓고 저러고 있길래 ... 마음먹고 찍어 본다.

[꼴불견 백태]

2012/04/17 - 서울숲의 꼴불견들

2011/12/16 - 오토바이와 여자친구

2011/12/05 - 예술작품에 대한 이해와 몰상식

2011/05/14 - 담배를 물고 있는 자식을 훈계하기 전에

2010/08/23 - 인형탈을 뒤집어 쓰고 있는 사람들의 심정?

2010/08/18 - 아쿠아리움의 꼴분견들 ...

 

아이들이 히죽거리면서 웃고 엄마들은 눈을 가리느라 바쁘고 ... 

아빠들은 표정이 좋지 않고 본인 역시도 ... 그렇게 좋은 표정이 아니다.


좀 흐리게 해서 올려본다.



꽤나 많은 사람들이 쳐다보면서 지나가는데도 눈을 감고 저러고 있다.

"동방예의지국", "남녀칠세부동석" 이 따위 말도 안 되는 구태 논리를 떠나서 "분홍색 이인용자전거" 이상의 오글거리는 애정행각은 제발 공공장소에서 삼가해 주었으면 한다.


자신들의 장소라고 자랑스럽게 생각하겠지만 모두의 장소이다.

아이들의 장소이고 어른들의 장소이고 .... 모두의 장소이다.

그 일부 중 몇 사람이 이런 장면을 연출하는 느낌은 연예인이라도 된 느낌일까?

자신을 위한 사심 가득한 기도, 애정행각, 사적이고 개인적인 취향들은 모두 골방에 들어가서 했으면 한다.


이건 개방도 아니고 선진도 아니고 원시적인 행태로 꽤나 무식해 보인다.

수위를 높일려면 꼭 여기가 아니라도 더 좋은 곳이 많을텐데 ...

축복을 받는 것과 불쾌한 시선을 받는 것 둘 중 어떤 것이 택할 것인가?


다음에는 경찰로 신고들어 갑니다. 경범죄로 처벌이 되는지 한번 봅시다.

풍기문란죄로 걸리는지 안 걸리는지 잘 모르겠지만 한번 확인해 보겠습니다.

만약에 우리 주변의 아이들이 성년이 되어서 저러고 다니면 경찰에 신고 좀 해주세요. 제발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성동구 성수1가1동 | 서울숲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kimstreasure.tistory.com BlogIcon Zoom-in 2012.04.17 16: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풍기문란죄에 해당되지 않나요.
    저렇게 분별없는 커플이 결혼하면 이세는 어떨까 궁금하네요.

    • Favicon of https://erp4u.tistory.com BlogIcon erp4u steve vai 2012.04.17 17: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리 2세나 잘 신경쓰면 되겠죠.
      학교선생에게 채벌을 따지기 전에 우리아이가 어떤 잘못을 했은지 아는게 중요하겠죠. 저 장면을 직접 안 본 사람을 위해서 내세우고 싶은 사랑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