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ERP, IT 기술, 애플, 사진, 영화, 음악을 다룹니다. 많은 분과 같이 생각해 보는 블로그입니다. mail : erp.for.you@gmail.com Twitter : @erp4u ERP에 관한 자료나 조언이 필요하시면 궁금한 점을 상세히 신상과 연락처와 함께 비밀댓글로 남겨주시면 같이 생각할 수 있는 시간을 가져 볼 수도 있습니다. steve vai

맞춤검색
Statistics Graph
티스토리 모바일 블로그



       


서울시장이 시민이 시장이라고 합니다.

"박원순 시장" 온라인 취임식 동영상 
(훕페이지에는 원래는 "시장님"으로 되어있는데
시장이라는 명칭이 어울릴 것 같습니다.)




비용은 최소화하고, 소통은 최대화한 세계최초 온라인 취임식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시민이 시장입니다.
 
시장실 비밀공간 언론 최초 공개. 초호화 인테리어는 새발의 피.
 
시장이 직접 사회보고, 트위터로 대화하고, 애국가를 부릅니다.


목공소에 가서 재활용 되고 있는 가구를 사용하고 


어려운 예산안을 서류나 보고서 형태가 아니라 누구라도 쉽게 보고 이야기 할 수 있는 Infographic도 시도하고

이런 소박한 부분이 자랑이 시장이 필자는 더 자랑스럽네요.


시간이 없어서 취임식을 다 시청하지는 못 했지만 ...
 
다른 시장의 취임사는 관심이 없었는데 ... 박원순 시장의 취임사는 무척 관심이 가네요.

 


시민이 시장입니다.

서울시민에게 바치는 제35대 박원순 서울시장 취임사

사랑하고 존경하는 서울시민 여러분!
서울특별시장 박원순입니다.

제가 서울시장으로 일한지도
벌써 오늘로 21일째가 됩니다.

시정을 직접 책임져보니
서울시에는 실타래처럼 얽히고
난마와 같이 설킨
난제들이 곳곳에 있었습니다.

무엇보다도 수많은 주민들이
자신의 삶의 터전에서 쫓겨나야하는 뉴타운사업은
저의 가장 큰 고민거리입니다.

심해지는 전세난, 월세난,
줄어가는 일자리.
시름이 깊어가는 재래시장과 골목상권.
경쟁력이 떨어지는 자영업과 중소기업.
그 모두가 새로운 해법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그 뿐이 아닙니다.
겨울의 폭설,
여름의 호우와 산사태가 지금부터 걱정입니다.
서울시의 빚은 산더미인데,
쓰여야 할 곳은 더 많습니다.
이런 사황에서 무슨 취임식이냐 스스로 물어보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다시 생각 했습니다.
저 박원순의 취임식이 아닌, 
바로 시민 여러분의 취임식이 필요하다고 말입니다.

서울의 엄중한 현실을 이야기하고.
서울의 미래를.
우리 함께 이야기해보기 위해서입니다.

사랑하고 존경하는 서울시면 여러분.

지금 서울이 당면한 문제가,
간단하거나 녹녹하지 않은 것은 사실입니다.
우리가 직면하고 있느 
이 많은 문제들의 심각성을 제대로 인식하고,
인정하는 것이야말고
그 해법을 찾은 첫걸음입니다.

무엇보다 새로운 시대를 열어 가능데
가장 중요한 것은
그 새로움의 가치를
바로 세우는 것 입니다.

1%가 99%를 지배하는
승자가 독식하여 다수가 불행해지는 현상은
정의로운 사회가 아닙니다.

과도한 경쟁으로 모두가 피폐해지는 삶은 
공정한 세상이 아닙니다.
무차별적인 개발로 환경을 파괴하여
다음세대에게 피해를 끼치는 것은
지속가능한 사회가 아닙니다.

사랑하고 존경하는 서울시민 여러분!

저는 무엇보다 복지시장이 되겠습니다.
사람냄새가 나는 서울을 만들겠습니다.
강남.북 어디에 살든
균들한 삶의질,
최소한의 복지를 누릴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친환경무상급식에 이어
국공립보육시설의 확대, 여성과 장애인의 지위 개선.
시니어의 보호와 일자리 젱공은
더 이상 개인에게 맡겨둘 문제가 아닙니다.

이번 겨울 -
저는 서울 하늘 아래에서 밥 굶고
냉바에서 자는 사람은 없도록 하겠다는 선언과 더불어
정책투어를 시작합니다.

복지는 공짜도 아니고 낭비도 아닙니다.
복지는 인간에 대한 가장 높은 이류의 저축이며,
미래에 대한 최고수익의 투자입니다.

복지냐, 성장이냐 하는 이분법은 이제 통하지 않습니다.
지난 10여 년 동안,
성장이 복지를 가져오는것이 아님이 분명해졌습니다.
오히려 복지가 성장을 견인하는 시대가 되었습니다.

무엇보다 우리는 
OECD 국가 최하위의 복지수준이라는 부끄러움에서
벗어나야 합니다.

복지는 시혜가 아니라
시민의 권리임을 저는 선언합니다.

저는 서울시장으로서 새로운 서울을 꿈꿉니다.

가난한 사람과 부자가 더불어,
함께 살아가는 공동체.

생태 그대로의 자연이 숨 쉬는 도시.

문화와 예술이 삶속에서 녹아있는 공간.

역사의 향기와 삶의 추억들이 되살아나는
고향 같은 서울을 꿈꾸어 봅니다.

요란하게 외치지 않아도 돋보이고,
누가 꾸미지 않아도 아름다운 서울.

화려하지 않아도 기본이 바로 서 있고,
소박하고 검소해도 안전한.
우리의 서울을 그려봅니다.

사랑하고 존경하는 서울 시민 여러분!

저는 부정보다는 긍정의 힘으로,
갈등과 대립보다는
협력과 종정의 힘으로 시정을 이끌겠습니다.
현장에서의 경청과 소통 공감을 통하여
시민 여러분의 삶을 응원하겠습니다.

시정의 단계마다, 분야마다,
시민 여러분의 소망과 의견에
서울시는 열려있을 것입니다.

서울시민 여러분은 
저 박원순이 탄 서울이라는 큰 배의,
선장이고 항해사이고 조타수입니다.

서울호가 나아갈 
이 새로운 역사의 물결에
함께 하시길 부탁드립니다.

시민이 시장입니다.

감사합니다.
 

검색엔진에 걸려야 많은 사람들이 볼 수 있으니 직접 타이핑 했습니다.

잘 보시길 ...

2012년 서울시 예산



사회 복지예산만 26%로 책정이 되었네요.



잘 사는 것보다 제대로 사는 것에 힘을 실어주셨으면 합니다.

공직자로 세상을 향한  첫걸음 잘 해나가시길 기원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감동의 물결 2011.11.16 14: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취임사 읽으면서 눈물이 맺히기는 처음. 가슴으로 쓴 글이구나...라는 생각이 드네요. 반드시 성공하길 바랍니다. 아니 꼭 성공할 수 있도록 저부터 참여하고 행동하겠습니다.

    • Favicon of http://erp4u.tistory.com BlogIcon erp4u steve vai 2011.11.16 14: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동감합니다. 감동의 취임사입니다.
      문화/예술 분야가 아니라 사회/공공 분야에서도 이런 감동이 있을 수 있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취임사 뿐아니라 실제로도 ... 감동이 이어지길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