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ERP, IT 기술, 애플, 사진, 영화, 음악을 다룹니다. 많은 분과 같이 생각해 보는 블로그입니다. mail : erp.for.you@gmail.com Twitter : @erp4u ERP에 관한 자료나 조언이 필요하시면 궁금한 점을 상세히 신상과 연락처와 함께 비밀댓글로 남겨주시면 같이 생각할 수 있는 시간을 가져 볼 수도 있습니다. steve vai

맞춤검색
Statistics Graph

내가 추억하는 Gary Moore

Music | 2011.02.09 01:16 | Posted by erp4u steve vai


       


한 사람의 앨범을 여러장을 산다는 것은 그렇게 쉬운일이 아니다.

그것도 고등학교 시절 주변의 친구들이 다른 취미와 기호를 가지고 있을때 극도로 절제를 하면서 용돈을 모아서 사지 못 했던 앨범을 원했고 신작 앨범이 발매되기를 기원했던 것으로 추억한다.

그 중의 한명이 Gary Moore이다.

꽤나 LP를 대략 군대가기 전까지 구매를 했던 것 같은데 ...


앨범을 구매를 한 시점별로 관리를 하고 있어서 그의 이름과 동일한 이름의 구매했던 앨범을 찾을 수가 없다.

그 앨범이 제일 먼저였던 것 같다. "The messah will come again"이라는 곡인데 ...  그 앨범이 없다.

Guitarist를 염두해두고 음악을 감상한 시점의 중심에 Gary Moore가 있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Apple | iPhone 4 | Normal program | Spot | 1/15sec | F/2.8 | 3.9mm | ISO-250 | Off Compulsory | 2011:02:07 20:35:26

"The messah will come again"은 배철수의 음악캠프나 전영혁님의 라디오에서 처음 들었던 것 같다.

기타가 절규한다는 친구의 이야기도 한 몫을 했고 ...

그래서, 다른 기타리스트들에 비해서 서정적인 부분이 있어서 처음에는 좋아했지만 

나중에는 호방함에 더욱더 반했다.

Apple | iPhone 4 | Normal program | Average | 1/15sec | F/2.8 | 3.9mm | ISO-160 | Off Compulsory | 2011:02:07 20:37:03

"Empty Room"이라는 소중한 곡을 얻을 수 있었던 앨범


좀 색달랐다고 해야할까? 다른 Rocker들과는 다른 면이 있었다.

어린 시절에는 아주 강렬하거나 아주 서정적인 곡에 집중했던 것 같다.

"Parisienne Walkway"를 염두해두고 구매를 했다만 "Empty Room"이라는 좋은 곳을 알게 되었다.

Apple | iPhone 4 | Normal program | Average | 1/15sec | F/2.8 | 3.9mm | ISO-320 | Off Compulsory | 2011:02:07 20:37:19

부끄러운 시절의 앨범


Apple | iPhone 4 | Normal program | Average | 1/17sec | F/2.8 | 3.9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1:02:07 20:38:01

초창기의 앨범이나 미발매 곡을 구할 수 있는 몇개의 돌파구는 원판을 가지고 있는 레코드 가게에서 Tape을 복사하거나 빽판이라는 해적판을 구매하는 방법 밖에는 없었다.

더 알고 싶어서 구매했던 앨범인데 Live at the Marquee만 줄창들었던 기억이 난다.

어린 시절에는 다른 앨범과 곡들은 좀 난해했었나보다.

Apple | iPhone 4 | Normal program | Average | 1/15sec | F/2.8 | 3.9mm | ISO-320 | Off Compulsory | 2011:02:07 20:37:30

주로 앨범을 구매할때 Cover를 잘 살피고 그림을 고르듯이 구매한 적도 있다.

Cover는 음악을 고르는 수단 중 하나였다.

특히,  "Still got the blues"는 그런 취향에 근접했던 앨범 중에 하나이다.

물론, 동명 타이틀 곡이 마음에 들어서 이기도 하지만 ...

Hardware로 대변이 되는 Gibson과 Marshall,
Software로 대변이 되는 Jimi Hendrix와 그 자신의 사진 ...

너무 마음에 들었다고 할까 ... 하지만, 아직도 이 앨범의 모든 곡을 나는 아직도 좋아한다.

Blues에 대한 동경이 여기서부터 이어졌다.

Apple | iPhone 4 | Normal program | Average | 1/15sec | F/2.8 | 3.9mm | ISO-320 | Off Compulsory | 2011:02:07 20:39:20

어릴적 사진보다는 더욱 더 우울해 보인다.


이 앨범의 뒷면을 보면 그의 사망 소식이 더욱 더 슬프게 한다.

Apple | iPhone 4 | Normal program | Average | 1/15sec | F/2.8 | 3.9mm | ISO-320 | Off Compulsory | 2011:02:07 20:37:42

그리고, "Still got the blues"의 많은 곡이 들어 있다는 이유로 구매한 앨범 ...

그렇게 좋은 평은 줄수는 없지만 그래도 색다르게 "Still got the blues"의 곡을 들을 수 있기에 간혹 듣는 앨범 중 하나이다.

Gary Moore의 사망 뉴스를 듣고는 한참 멍하니 있었다.
좀 웃기는 이야기이지만 정종철(옥동자)님의 트위터를 통해서 들었기 때문이다. 
(처음에는 피식하고 웃기도 했지만 ..생각없이 오보였으면 하는 기대였던 것 같다.)

가정을 꾸미면서 준비하겠다고 다짐 했던 턴테이블을 구매 못 한 후회가 막심하다.

그를 기억하는 것은 아직도 등 뒤가 찌릿하는 전율을 느끼해 주었던 추억을남겨준 그가 이제는 다시 볼 수 없다는 생각에 ... 라이브에 가지 못했던 작년 4월이 많이 아쉬워진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서희준 2011.02.09 09: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악에도 관심이 많으셨군요.. 한때 3대 기타리스트로 거론되던 분이셨는데 안타깝습니다. -대학때 동아리 활동했던 1인 ^^

    • Favicon of https://erp4u.tistory.com BlogIcon erp4u steve vai 2011.02.09 09: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3대 기타리스트면 누구 누구죠.
      그거다 일본에서 만든건데요.

      게리무어, 잉베이 맘스틴, 반 헤일런 이던가요?
      80-90년대 3대 기타리스트면 ...

      실력이 궁금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