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ERP, IT 기술, 애플, 사진, 영화, 음악을 다룹니다. 많은 분과 같이 생각해 보는 블로그입니다. mail : erp.for.you@gmail.com Twitter : @erp4u ERP에 관한 자료나 조언이 필요하시면 궁금한 점을 상세히 신상과 연락처와 함께 비밀댓글로 남겨주시면 같이 생각할 수 있는 시간을 가져 볼 수도 있습니다. steve vai

맞춤검색
Statistics Graph

기획 / 제안하는 도구들

프레젠테이션 | 2010. 6. 24. 19:34 | Posted by erp4u steve vai


       








1. 메모지...

2. idea bank
   (링노트, 메모지를 링바인더 제본, 노트 등으로 정리)

3. Mind Map Pro

4. MS Power Point

5. MS Excel, MS Word

6. Keynote

Package Software회사에 있을때는 기존에 있는 제안서를 그대로 쓰는 경우가 많이 있었다.

제안하는 업체마다 성향과 요구하는 사항이 다른데 발표회를 하자는 고객의 요구와 일정에 따라서만 진행을 한 것 같다.

대다수의 기획 및 영업을 하는 사람들의 성향은 배달(?) 서비스하는데만 급급하다.

물론, 시간을 할애하는데 비중을 두지 않으면 비용 부담이 적기 때문에 원가 위주의 실적을 논하는 곳에서는 제대로 된 일을 하기는 힘든 형편이다.

(Hit Ratio가 높아지는 장점은 있지만 일을 사서 한다는 주위의 핀잔과 도움이 없으면 혼자해야 한다는 단점이 있다.)

처음 미팅을 하면서 일관적으로 같은 메모지에만 써야 한다.

Planner를 메모지로 사용한다는 것에 제대로 사용하지 못한다고 생각하지만 일자별로 메모되어 있다는 것만으로도 내용을 찾을때 너무 유용하다고 생각한다.
(소중한 일도 해야겠지만 GTD처럼 마구 일도 해야겠지만 업무 일상에서 오는 작은 힌트들이 나중에 쓰나미같은 결과를 주기 때문에 잘 정리해야 한다.)

쓰나미같은 일들이 오기전에 정리 철저


파도 by jackleg 저작자 표시비영리동일조건 변경허락

메모가 정리가 되어야 한다.

이면지에 한 가득한 글자들, 도형들, 숫자들 다 모두 내 머리에서 나온 자식 같은 것들이다.

하지만, 정리가 안되고 사라진다.

이것들을 주제별로 정리를 하다가 보면 Database가 된다.

지적 능력은 멀리 있는 것이 아니다.

인터넷으로 알고 싶은 내용을 몇번 쳐보면 나오는 세상이다.

누가 많이 알고 있는 것, 누가 데이터를 가지고 있는 것이 아니라 누가 잘 정리하고 이해하고 무엇보다 적소에 잘 써먹는 것이다.

정리가 되었으면 Mind Map Program으로 이야기를 만들어나간다.
(기회가 되면 여러 제품의 장단점을 정리해 보겠다.)



그리고, 일단은 Power Point로 초벌 작성을 한다.

왜냐하면 생산성이다. 15년 동안 죽어라고 써왔고(2007은 비추임, 2003은 엄청난 생산성이 있음)

큰 문제는 자주 사용하는 mind map program이 바로 keynote로 변환이 안 된다.


keynote를 염두해둔 PowerPoint 작업이니 만큼 Excel이나 Word를 통해서 시나리오나 KeyWord를 정리해 둔다.

Keynote로 작업을 한다.

Move, Transition, 의미있는 사진, 의미있는 동영상 등으로...

이렇게 작업을 하는 경우에는 꽤 많은 시간과 장기적으로 중요한 의미를 가지는 일에만 쓰이는 경우가 많다.


기획서/제안서를 쓰는 것은 소설을 쓰는 것이 아니라.

잘 알고 있는 내용에 대해서 이해를 구하고 잘 할 수 있는 것을 Leading 하는 것에 대한 이야기이다.


소설 = 사기되는 것이 제안서이다.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