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ERP, IT 기술, 애플, 사진, 영화, 음악을 다룹니다. 많은 분과 같이 생각해 보는 블로그입니다. mail : erp.for.you@gmail.com Twitter : @erp4u ERP에 관한 자료나 조언이 필요하시면 궁금한 점을 상세히 신상과 연락처와 함께 비밀댓글로 남겨주시면 같이 생각할 수 있는 시간을 가져 볼 수도 있습니다. steve vai

맞춤검색
Statistics Graph

이은미 - 미니앨범 소리 위를 걷다 Part 2

Review/Music | 2010.06.07 05:05 | Posted by erp4u steve vai


       

맨발의 디바 이은미 [소리위를 걷다 2]
대한민국 대표 보컬리스트 이은미의 새로운 신보!
'소리 위를 걷다'에 연이은 팬들에게 전하는 그녀의 아주 특별한 연가(戀哥)!

'맨발의 디바' 가수 이은미가 지난 2009년 3월 발표한 앨범 '소리 위를 걷다' 이후 1년 여 만에 팬들을 위한 아주 특별한 음악 선물 '소리 위를 걷다2'를 발표한다. ' 애인...있어요' 와 '헤어지는 중입니다' 로 범국민적인 뜨거운 사랑을 받았던 이은미가 그동안 음악 인생을 함께 해 주었던 팬들에게 보답하고자 만든 이번 앨범은 '소리 위를 걷다'에 이어 여러 작품을 통해 호흡을 맞춰온 윤일상과 이번에도 함께했다. 특히 이번 앨범엔 이은미가 직접 작사에 참여하는 등 그녀의 색깔이 훨씬 더 깊게 배어 있다. 이번 앨범에는 아름답도록 슬픈 피아노 선율이 돋보이는 타이틀 곡 '녹턴(nocturn)'을 비롯하여 이은미의 절제된 보이스가 매력적인 곡 '죄인'과 재즈 하모니카 연주자 전제덕과 재즈 피아니스트 한충완 교수가 참여한 '다시 겨울이 오면', 밝고 경쾌한 기타와 드럼 사운드가 돋보이는 '난 원래 이렇게 태어났다' 그리고 재즈와 피아노 선율이 인상 깊은 '강변에서' 까지 총 5곡이 수록되어 있다.


이은미의 미니앨범 ... 행복하라는 사인 너무 감사합니다.


01. 죄인

사랑이라는 것 서로 상호적일때 꽃이 피는 것이다. 

그게 어느 한쪽으로 치우쳐질때 슬픔으로 올수도 있는 것 이다.  그런 이야기다.

이은미만이 낼 수 있는 멋진 목소리와 연주, 가사를 독한 술처럼 즐겨야 할 것 같은 ...

아무도 없는 강당에 있는 피아노 ... 어떤 효과없이 이렇게 진솔하게 전달될 수 있다는 것에 감탄을 한다.

멜로디보다 피아노의 아르페지오 ... 무척 슬프다.


02. 다시 겨울이 오면 

내겐 잊혀지지 않는 겨울 노래들이 몇곡 있다. 또 하나의 내 추억같은 노래가 하나 생겼다.

(크리스마스와 겨울이란 주제가 대부분이 이지만 ...)

"다시 겨울이 오면"은 상념에 쌓일때  들으면 좋을 넘버이다.

차분하게 깔여있는 묵직한 안개속에 있는 듯한 기분을 듣는 내내 느낀다.

잠에서 깨어서 - 기억하고 - 후회하고 - 상상하고 - 두려워하는 ....

그런 생각들에 대해서 ... 눈을 가루, 먼지, 하얀 먼지 등으로 표현하는 가사가 매력적이다.

전재덕님의 하모니카 연주 놓치고 가면 안된다.


03. 난 원래 이렇게 태어났다 

본래 이런 곡에는 취향이 아니라서 신나는 곡이라는 말 밖에는 .... 

드라이브 감을 이은미의 목소리에서도 충분히 느낄 수 있다. 그녀의 주제곡 같다.

그래도, 본인은 2번째 곡 같은 곡이나 기억 속으로 같은 곡이 더 애착이 간다.


04. 녹턴(nocturn)

피아노가 이렇게 아름다울 수 있는 이유는 ... 무얼까? 피아노는 이렇게 기품과 풍부한 음색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오케스트라와 연주와 함께 이어지고 

이은미의 사랑이야기는 늘 이렇게 좀 답답하다. "꿈은 여기까지 ... 그렇죠..." 체념과 아픔 ...


05. 강변에서 

Jazz ... 강변이 아니라 이미 난 바람이 부는 저 시원한 바람이 부는 언덕위에서 멀리 보이는 강을 바라보고 있다. 오늘도 걸어가야하는 나를 ...


06. 죄인 MR


07. 다시 겨울이 오면 MR 

그녀가 없어도 음악은 선율만으로 이미 나에게 각인된 노래는 내 마음대로 조절하면서 들을 수 있다.

걸음마를 나의 의도 대로 움직이 듯이 곡을 느낀다.

MR이 필요한 이유는 반주라는 기능적인 측면보다는 내가 생각하는 곡을 느끼기 위한 배려라고 보여진다. 너무 슬픈 노래 즐기고 있다.


08. 녹턴(nocturn) MR


이은미만이 할 수 있는 음악 ... 이 말 밖에는  할 말이... 없다.

다시 겨울이 오면 ... 첫눈이 얌전하게 와준다면 이 곡을 한번 천천히 귀가 길에 차안에서 조용히 타인의 방해 없이 한번 들어보고 싶다. 그녀의 음악에 대한 욕심은 이 정도 뿐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