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ERP, IT 기술, 애플, 사진, 영화, 음악을 다룹니다. 많은 분과 같이 생각해 보는 블로그입니다. mail : erp.for.you@gmail.com Twitter : @erp4u ERP에 관한 자료나 조언이 필요하시면 궁금한 점을 상세히 신상과 연락처와 함께 비밀댓글로 남겨주시면 같이 생각할 수 있는 시간을 가져 볼 수도 있습니다. steve vai

맞춤검색
Statistics Graph

[Showcase] SAZA 최우준 2집 - SAZA's Blues

Review/Concert | 2012.02.19 20:19 | Posted by erp4u steve vai


       


쇼케이스는 처음이다. 오후 4시라 이른 시간이 였지만 장소와는 가까운 곳에서 약속이 어긋나서 갈 수 없다고 생각했던 이벤트에 참석할 수 있었다. 시간은 10분정도 다소 늦었지만 ... 이이 쇼케이스는 시작이 되었다.

솔직히 공연을 생각을 했지만 미디어를 의식한 행사이다가 보니 음악에 집중을 할 수 없었다.

음악보다는 사진과 무언가를 채집(?)할려는 의도가 강해보인는 행사이다가 보니 ...

흔하게 콘서트 장에 볼 수 있는 박수같은 것은 기대 할 수 없었다.

[관련글 : 블루스 Feel이 있었던 공연]
  2011/10/22 - 신윤철 콘서트 총천연 칼라라이브쇼!
  2011/05/05 - [공연]이선정 밴드-돋보이는 코러스, 건반
  2011/02/23 - Eric Clapton 내한공연 #1 - "김정철"도 봤다는 그 공연 ...
  2011/05/07 - 스타일은 밴드를 넘어선다. - Slash 서울 공연 후기

행사의 특성이기는 하지만 ... 그래도, Press라고는 하지만 참석을 강요해서 온 것이 아니라면 좀 호흥같은 것은 있었으면 하는 생각을 좀 가졌다.





거의 대부분의 사람들은 흥같은 것은 기대할 수도 없었고 ... 질문도 아티스트의 음악적인 성향과는 상관없는 질문(
음악적인 질문보다는 음악 외적인 질문들만 ...)에 좀 당황스러웠다.


[연주]
블루스 음악을 대표하는 Cream의 맴버와 같은 3명이 연주를 했지만 무대를 꽉차게 연주를 했다.

Eric Clapton의 음악에 비해서는 POP적이고 익숙한 프레이즈는 부족했지만 그래도 김목경과 같은 느낌의 한국적인 블루스에 근접해 있는 느낌이 였다.

음악을 듣는 동안 젊은 나이에 블루스를 연주한다는 것이 어렵지 않고 자연스럽다는 것에 대해서 이상한 느낌이 들기도 하지만 너무 태연하게 연주를 해서 듣는 동안 너무 편했다.



[공연]
어느 기타 연주자의 이야기 중 제일 공감하는 말이 하나 있다.

"저 녀석이 어떻게 치냐고 빤히 손가락을 쳐다보고 있는 사람 앞에서는 아무것도 할 수 없을 정도로 맥빠진다."라는 이야기로 맨 앞자리에서 있는 사람을 두고 본인에게 했던 이야기다.

대략 30-40명 이상이 연주하는 내내 이렇게 쳐다보고 있었으니 100%의 연주 역량을 보이지 못했던 것도 사실이다. 아마, 알몸으로 무대위에 있었던 느낌을 가지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다.

음악을 사랑하는 사람이 였다면 적어도 기자 정신은 중간 중간의 메모와 중간 중간 찍는 카메라 셔터로도 충분하지 않았을까?

본인의 입장에서는 연주가 훌륭했고 Rock - Jazz - Blues를 넘나드는 기타리스트라는 것만으로도 ... 멋진 연주자이다. 장르라는 것은 그렇게 중요치 않지만 Rock과 Blues는 같은 뿌리를 두고 있지만 Jazz까지 충분한 역량을 지니고 있는 뮤지션이라고 한다.

제일 마음에 들었던 곡은 "어쩌란 말입니까"라는 열정적인 곡을 마치고 나서는 약간의 한숨을 돌리는 최우준을 느낄 수 있었다.

3인조 밴드를 구성하면서 쉽지 않은 부분은 보컬인데 최우준은 그 역할도 충분히 잘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같은 소속사의 밴드라고는 하지만 분위기는 좀 어수선 했고 "최우준" 밴드와의 분위기와는 사뭇달랐다.

어울리지 않았던 공연이 막을 내닐려는 직후에 어색한 앵콜이 이어지고 ...

"골목길"을 자신만의 스타일로 연주를 하고는 Showcase는 끝이 난다.


박수보다는 키보드를 두드리는 소리와 환성보다는 카메라 셔터 소리가 가득했지만 ...
최우준의 멋진 연주에 입가에는 미소를 가지고 돌아올 수 있었다.

오랜만에 끈끈하고 분명한 톤을 들려주는 제대로 연주하는 기타리스트를 느낄 수 있었고 ...


이번에 알았지만 윈터 플레이의 기타리스트라는 것


윈터 플레이 때의 Happy Bubble을 기대하는 사람이 있다면 실망을 할 수도 있겠지만 ...



그때의 매력과 마찬가지로 블루스 씬에서도 충분히 빛을 낼 수 있는 뮤지션을 만난것 같아서 기쁘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마포구 서교동 | 에반스라운지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