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ERP, IT 기술, 애플, 사진, 영화, 음악을 다룹니다. 많은 분과 같이 생각해 보는 블로그입니다. mail : erp.for.you@gmail.com Twitter : @erp4u ERP에 관한 자료나 조언이 필요하시면 궁금한 점을 상세히 신상과 연락처와 함께 비밀댓글로 남겨주시면 같이 생각할 수 있는 시간을 가져 볼 수도 있습니다. steve vai

맞춤검색
Statistics Graph

ERP의 기능적인 구조

ERP(전사적자원관리) | 2010.06.04 17:18 | Posted by erp4u steve vai


       

ERP는 단순한 업무 간을 반영해 놓고 통합만 해둔 모듈의 조합이 아니다.

ERP가 솔루션이라는 이름으로 내부 구조는 "Plan - Do - See - Analyze"의 순차적인 구조를 가져야 한다.

그리고, 데이터가 쌓이면서 순차적인 구조는 선순환적인 구조로 변화하게되고 점차 발전을 모색을 하게 되는 것이 성공적인 구조라고 할 수 있다.


 
[경영 혁신]
- 너무 어려운 이야기라 제가 함부러 이야기 할 수 있는 부분이라 다음에 자세히 언급하기로 하겠다.
- 다만, "Plan - Do - See - Analysis" 구조가 모든 ERP에서 제공이 되는 것이 아니라 그런 기능이 모두 가지고 있더라도 하나씩 채워 나간다면 경영의 혁신은 그렇게 멀리있는 것이 아니다.

- 하지만, 혁신을 노래하지만 "선무당이 사람잡는다."라는 속담처럼 "설익고 막되먹은 컨설턴트가 기업하나를 망하게 한다"는 경우가 있으니 자신과 자신의 회사에서 혁신을 이루어야 한다.
컨설턴트는 도움을 주지만 받아드릴 수 있지 않는 사람에게는 혁신을 주지 않는다.
(혁신은 내부에서 이루어지는 것이 외압이나 타인의 의지로 이루어지지 않는다.)

어차피 계속 돈이 나오지 않으면 남의 일이다.


[산업 유형]
- 무엇보다 중요한 것이라고 생각한다.

- 본인의 생각이기는 하지만 Best Practice 요소 중에는 여러가지가 있겠지만, 산업에 비슷한 업종을 지원한다면 그것이 최선의 선택일 것이다. Reference가 그래서 중요한 것이고 비슷한 업종의 사례가 그래서 중요한 것이다.

- 전기전자 업종의 ERP를 화학 업종에 적용한다든지 ...
  철강 제조 / 유통 ERP를 자동차에 철강이 들어간다는 이유로 자동차 부품이나 완제품 업체에 적용을 한다면
  큰일 난다.

왜냐하면, ERP를 도입하면서 들인 비용이 문제가 아니라 ... 그 동안 고생한 직원들의 수고는 공짜는 아니다.
(이것을 착각하는 CEO들이 실패하면 직원들에게만 뭐라고 한다. 제대로 못 했다고 ... 하지만, 직원만의 문제가 아닐 수가 있다. 대부분의 선량한 현업들은 많이 입력을 하고 조회나 출력을 꿈꾸지만 그렇게 안 되는 것이 문제이다.)


[IT Infra = IT 역량정도가 되겠다만 ...]
여기에서 IT Infra는 다른 의미다. (달리 표현하는 것보다 좀 착각할 수도 있지만 ... 이대로 쓰기로 했다.)

솔루션 안에 반영이 되어 있는 역량을 이야기 하고 싶다.

    기능적인 부분 : 보고서 기능, End User Computing, Chart, 다국어 지원, 다법인 지원,
                          모듈 권한 관리 등을 의미한다.

통상 이야기 하는 정보기술 차원의 의미는 : 
          연계를 위한 SOA기반, 거의 다 지원하는 관계형 데이터 베이스, OS, Server 등

뭐 쓰고 보니 둘다 포함해도 무방할 것 같은 생각도 든다.


[컨설팅 / 지원]
표준 코드 체계 지원 등으로 컨설턴트가 개발자의 도움없이 지원 기능이 배려가 되어 있어야 한다.
컨설턴트의 역량이 누누히 이야기 했지만 중요하다.

지원은 고객지원을 통상 이야기하는데 완료 이후 계약 후 처리되는 부부이다.
문제는 전산실과 전산 인력을 통해서 운영을 해야하는데 
돈이 안된다는 이유로 홀때하는 업체가 있다면 문제로 삼아야 할 것이다.


[결론]
패키지라는 의미는 모든 업종을 다 아우른다는 의미를 내포하고 있는 것은 아니다.
다만, 업종 및 유사한 사례를 가지고 있다는 의미이지 ... 모든 것을 다 만족한다는 이야기는 아니겠다.

회사의 직원이 아무것도 할 수 없을때 ... 그 직원의 역량은 줄어드는 것이다.
"패키지이기 때문에 60% 정도만 써도 잘 쓰는 것이다."라는 말 웃기는 소리다.
누구 좋으라고 하는 말인지? 가능하다면 100%로 쓰고 120% 정도 더 쓸 수 있는 대안있다면 좋은 것 아닌가?

세상에 다 맞는 것 같아도 욕심으로 현혹할려는 그런 말들이 있다.

마치, 증권 방송과 같은  ... 현혹하는 말에 속지 마십시요.

분명히 100%, 120% 이상 쓰는 기업만이 성공합니다.

노력하지 않는자 ... 100%쓸수 있는 것을 80% 쓰고 자기 만족 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