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ERP, IT 기술, 애플, 사진, 영화, 음악을 다룹니다. 많은 분과 같이 생각해 보는 블로그입니다. mail : erp.for.you@gmail.com Twitter : @erp4u ERP에 관한 자료나 조언이 필요하시면 궁금한 점을 상세히 신상과 연락처와 함께 비밀댓글로 남겨주시면 같이 생각할 수 있는 시간을 가져 볼 수도 있습니다. steve vai

맞춤검색
Statistics Graph



       


 

「어쿠스틱 콜라보

2010/12/04

영혼을 감싸주는 어쿠스틱의 따뜻함으로 다가온 “어쿠스틱 콜라보”


화려한 전자음이 대세가 된 요즘 가요계에서 대중들이 은근히 기다리는 음악은 무엇일까?
이러한 물음에서 출발한 프로젝트가 어쿠스틱 콜라보 이다.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자연스러움을 모토로 하는 프로젝트인 어쿠스틱 콜라보는 음악의 3요소인 멜로디, 리듬, 화음을 표현할 수 있는 가장 심플한 방식을 채택했다. 감성적이고 섬세한 톤의 변화가 장점인 여성보컬과 극한의 테크닉을 구사하지만 듣기에는 편안한 연주를 들려주는 기타리스트, 이렇게 2인조로 구성된 팀이 어쿠스틱 콜라보 이다.

어쿠스틱 콜라보의 첫 번째 미니 앨범인 “Love is the key”는 ‘사랑이 모든 것의 열쇠다’라는 앨범 제목처럼 사랑하면서 느끼는 설레임, 기쁨, 이별, 슬픔을 잔잔하게 담고 있다.

타이틀 곡인 ‘Waiting for U’는 이별 앞에서 나약할 수 밖에 없는 마음을 담담하지만 깊은 정서로 표현하였고 ‘My dear’에서는 극도의 슬픔을 왈츠 리듬에 에둘러 표현하면서 그 슬픔을 더 하는 효과를 보여준다.

Promise는 서로 사랑하는 연인들의 사랑의 맹세를 귀여운 터치로 표현한 귀여운 작품이며 Forest와 Ocean 으로 명명된 두 곡의 연주곡은 뛰어난 연주실력을 보여주는 동시에 뉴에이지 풍의 어쿠스틱한 감성을 보여주는 멋진 작품들이다. 또한 유명한 스탠다드 곡인 My one and only love는 기존에 발표되었던 발라드 풍과는 달리 통통 튀는 리듬으로 매력적으로 편곡된 버전으로 새롭게 탄생하였다.

자연을 더욱 느끼고 싶은 가을, 어쿠스틱 콜라보의 미니 앨범 ‘Love is the key’는 잔잔하면서도 아련한 옛 추억을 음악 팬들에게 선사할 것이다.




어쿠스틱 콜라보의 홈페이지




Waiting For U

보컬은 박혜경 같고 
기타는 Extreme의 기타리스인 Nuno Bettencourt의  More Than Words 연주와 같다고 이야기 한적이 있었다.

어쿠스틱 기타는 핑거 스타일이라는 주법을 통해서 좀 더 다양하고 변화 무쌍한 모습을 보여준다. 

중간과 마지막에 나오는 하모니카의 소리는 어쿠스틱 기타 너무 잘 어울린다.



초반부에는 좀 너무 비슷한 감에 실망을 좀 했지만 ...

2:30 정도부터 정적인 기타가 좀 다양한 주법을 통해서 이런 저런 모습을 잘 보여준다.





Forest

Deer Hunter라는 영화를 아는가... Cavatina라는 곡 기타 연주 곡을 생각나게 하는 곡이다.

쓸쓸하고 슬픈만큼 이런 음악을 듣고 있으면서 견디기는 좀 힘들지만 ...

추운 겨울에 듣기에는 좀 차가운 연주곡이다.

Stepping Stones over the River Mole, Box Hill, Dorking
Stepping Stones over the River Mole, Box Hill, Dorking by Johan J.Ingles-Le Nobel 저작자 표시

하모닉스는 예술이다.

연못 작은 돌처럼 은은히 퍼져나가고 ...

아르페지오의 나무의 산들 바람처럼 그렇게 기교가 놀랍지 않은데 표현력 만으로 이렇게 잘 표현할 수 있다는 것이 참 뭐라고 표현해야 할지 ...


My Dear

나무 토막같이 차갑지만 기타에서 느껴지는 매끈한 질감과 약간의 따뜻함을 이 곡에서 느낄 수 있다.


 


Promise

음악만큼 이렇게 밝을 수 있다면 ... 세상이 그렇게 혼탁하거나 아프지 않을 것인데 ...


언젠가 한번은 도전해보고 싶은 곡이다.

먹고 사는 문제로 인해서 꽤나 오래전에 기타를 손에서 놓았는데 ...





코러스에서 남자와 여자가 화음이 예술이다.

그렇게 지하철 역사 같은 느낌이 안 들어서 좋다.

파우더를 발라서 기름기 없이 매끈한 아이의 피부같다.


My One And Only Love

My One And Only Love 이 곡은 많은 사람들이 리메이크 한 곡인데 ...본인은 특히 이소라와 Sting이 리메이크 한 곡을 좋아한다.

보사노바 풍의 곡인데 보컬은 너무 소화를 잘 한다.

팝적이고 소녀적인 감각만 가지고 있는 줄 알았는데 ...
(크래딧을 보니 다른 사람이다. 이 곡의 보컬은 "정진하"씨 이다.)

이런 음색을 가지고 있을 줄이야 ...

그리고, 기타와의 호흡이 너무 잘 맞는다.





"나의 단 하나 밖에 없는 사랑" ...  가사가 참 재미있다.

오래된 노래인데 ... 왜 몰랐는지 ...


Ocean

기타 연주가 주는 감동이나 감성은 크게 다르지만 이 음악을 듣다가 보면
EXTREME 의 'Waiting fot the Punchline' 앨범에 삽입된 "Midnight Express" 생각이 나는지?

야간 열차 아니면 막차라는 느낌이 있어서 번잡스러운 감도 있는 곡이 였지만 
포근하고 느릿하게 걸어가는 느낌이 드는 이 곡과 많이 닮았다는  이유는 무엇일까?



바다라서 제목이 주는 느낌이 그래도 꽤나 편안한 느낌을 준다.

제일 좋아하게 된 트랙이다.


Waiting For U [MR]

어쿠스틱 기타의 매력을 제대로 느낄 수 있는 곡이다.

근래의 음악들처럼 번잡스럽지 않아서 좋다.

많은 생각들을 정리할 수 있었고 마음을 다시 잡을 수 있었다.

맑은 만큼 마음도 맑게 비울 수 있다.


Promise [MR]

MR에 그냥 연주만 나오는 것이라고 오해를 했었다.

"코러스"가 정말 대단하다.

2명이서 이런 음악을 할 수 있다는 것에 박수를 보낸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12.13 18: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