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ERP, IT 기술, 애플, 사진, 영화, 음악을 다룹니다. 많은 분과 같이 생각해 보는 블로그입니다. mail : erp.for.you@gmail.com Twitter : @erp4u ERP에 관한 자료나 조언이 필요하시면 궁금한 점을 상세히 신상과 연락처와 함께 비밀댓글로 남겨주시면 같이 생각할 수 있는 시간을 가져 볼 수도 있습니다. steve vai

맞춤검색
Statistics Graph

일단은 준석이 - 그룹 이름 참 ... 이상하다.

Review/Music | 2011.05.29 12:54 | Posted by erp4u steve vai


       


일단은 준석이들을 듣고 있으면 왜 나는 주변에 있는 악기로 음악을 할 생각을 못 했을까?

일단은 "어쿠스틱 기타"로 시작을 할 수 있었는데 ...

코드 만으로도 음악을 시작할 수 있었는데 ...

보컬 트레이닝을 준비하기 위해서 아르바이트를 하고 ...

돈이 아까워서 시작을 못 하고 ...

기타를 사고 나니 앰프를 사기 위해 기다리고 ...

이펙터가 없다고 투덜대다가 세월을 다 보낸 것 같다.


분명 시작할 수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멋있는 모습의 Rock이나 Metal에 매료가 되었나보다.
(뭐 그때는 그랬으니깐 ... 분명히 일본말이기는 하지만 그룹사운드의 시대였기에 ...)


이들의 음악을 듣고 있으면 다시 회춘한 "뷰에나비스타의 사교클럽"의 노인들 음악 같이 능청스럽다.

1. 27살
서울에 처음 왔을때 IMF에 인턴 사원같은 강압적인 연봉의 통보를 받고 다녔던 시절이다.

그래도, 나는 음악을 구석지고 볕이 안 들어오는 자취방에서 용기를 불어 넣어준 것이 음악이다.

그래서, 음악을 후배들에게도 많이 권하는 이유인데 ...

2분 경에 터져나오는 기타의 스트로크와 너무 잘 어울리는 이름을 잘은 모르겠지만 앉아서 치는 타악기 ...

절묘한 어울림이다.


2. 찌질이
지금 생각해보면 그 27살이라는 시절이 부끄럽고 돌이켜보면 실수도 많았다.

이른 나이에 결혼을 준비도 다 하지 못한 상태이기는 하지만 그래도 모아둔 현금이 좀 있어서 집을 얻을 수 있었지만 ...  참으로 찌질 했었다.

무슨 용기가 있었는지 ... 이 곡을 듣고 있으면 그때가 그리워지기도 하지만 불안한 그때로는 돌아가고 싶은 생각은 없다. 

시간이 지나면 세월이 흘러도 어쩔 수 없는 것은 어쩔 수 없다.

가사 한번 예술이다.


3. 꿈을 꾸네 (feat. 하림)
이상하기는 하지만 매력적인 악기를 많이 다룰줄 아는 하림이 하모니카와 아코디언을 피쳐링하고 있다.

꽤 많은 시간을 연주 실력에 집중해서 음악을 들었던 것 같다.

이렇게 구성을 해도 너무 근사한 음악을 ...

가사에만 집중을 해도 음악은 메시지를 전달하는 도구라는 것을  ...

왜, 모르고 살았을까?

꿈을 꾼다고 신세 한탄을 하는 것인데 ... 공감이라는 의미에서 메시지 전달을 이해하고 보면 ...

공감을 하고 감정이 이입이 되면 꾀나 근사해 진다. 신세한탄도 자기 자신이 찌질하다고 외쳐도 말이다.


4. 추억을 팔아요
바람 소리 저 멀리 ... 들려오는 밤 깊은 공원에서의 들리는 노래 소리 ...

이승환이라는 아티스트가 아마 어쿠스틱 밴드의 음악을 했으면 이런 음악을 했을 것 이다.

이런 가사와 이런 음악을 장난감 같은 음악을 했을 것 이다.

"일단은" 이 곡부터 들어보라고 이야기하고 싶다.

"일단은, 준석이"가 저 멀리 골목 어귀에서 연주하고 잘 안 들리는데 노래가 너무 잘 안 들렸는데 ...

달려와서 보는 느낌이 였다. 재미있는 구성이다. 

마지막에는 관객과 함께 노래를 부르는 느낌이다. 최고 이 노래 ...


5. 기분이 좋아
그냥 아무 이야기 하지 않고 이 노래를 듣고 있으면 기분이 좋아진다. 기타의 하모닉스 소리와 같이 ...

동요 같아서 막내 녀석도 재미있게 듣고 있다.

많은 음악을 들려주고 있지만 ... Tears for fears를 들려줄때도 있지만 ... 가정의 행복을 위해서 이런 곡은 무난한 곡에 속한다.

아직도 이런 음악을 들으면 가슴만 두근 두근 한다


6. 너무 예뻐
곡이 너무 이쁘다.

처음부터 계속 반복이 되는 듯한 곡이다.

밑도 끝도 없어서 듣기에는 너무 편하다. 재미도 있다.  이쁜만큼 재미있다.

맞다 ... 내 눈에 이쁘고 소중한 사람은 내 곁에 있어야 한다. 아이들과 같이 ...

마지막도 너무 뻔하지만 그래도 너무 좋다. 신선한 이 곡 ...


7. 다가와요
시원하게 잘 그려진 만화이지만 웃기는 말풍선이 많이 달려있는 작품같다.

가사를 듣고 있으면 ... 예전 기억하나가 떠오르고 ... 일요일 나른한 오후 ... 낮잠과 함께 즐기기 좋은 곡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